2013년 10월 6일

Arch Enemy - We Will Rise


어제 만난 후배와 같이 술을 마시면 꼭 음악이 땡기는 바람에 술취한 김에
정말 오랜만에 4,5년만인가 젊음을 바쳐 술을 마셔대던 신촌에 갔는데 많이
바뀌었더군요. 우드스탁하고 도어즈는 아직까지 건재한듯 하며, 자주가던 
주혹새, Rock은 사라진듯하고 어딜갈까 돌아다니다가 Deep Purple이란곳을
발견하여 들어가서 정말 흥겹게 따라부르면서 음악을 잘 듣고 있었습니다.
근데 첨 들어보는 Arch Enemy란 밴드의 We Will Rise 듣고 좀 놀랬습니다.
오~ 짐승의 울부짖음은 수컷의 전유물로만 알았는데 이건 뭐...
암컷의 절규도 만만치 않다는것을 첨 알고는 살짝 쇼크를 받았습니다.

원래 데스류 잘 안좋아하는데 이 밴드는 좋아지게 될듯 하네요. 





댓글 없음:

댓글 쓰기

-----------------------------------------------------------------------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